국제신문 제휴뉴스

문재인 대통령, ‘추미애·윤석열 사태’ 사과…”개혁 마지막 진통 되길”

조회수276의견0

문재인(사진) 대통령은 7일 “견제와 균형의 원리에 따라 국정원, 검찰, 경찰 등 권력기관의 권한을 분산하고 국민의 기관으로 거듭나도록 개혁 입법이 반드시 통과되고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출범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 모두발언에서 “이번 정기국회서 권력기관의 제도적 개혁을 드디어 완성할 기회를 맞이했다. 한국 민주주의의 새로운 장이 열리는 역사적 시간”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권력기관 개혁은 가장 큰 숙제 중 하나”라며 “우리 정부는 어떤 어려움을 무릅쓰고라도 그 과제를 다음 정부로 미루지 않고자 했다. 이제 그 노력의 결실을 맺는 마지막 단계”라고 강조했다. 검찰개혁을 위한 공수처법, 국정원의 대공 수사권을 경찰로 이관하는 국정원법, 자치경찰제를 위한 경찰청법 개정안 등의 정기국회 내 처리를 추진 중인 민주당에 힘을 실은 것으로 해석된다.

또 문 대통령은 “방역과 민생에 마음을 모아야 할 때 혼란스러운 정국이 국민께 걱정을 끼치고 있어 매우 죄송한 마음”이라며 “민주주의와 개혁을 위한 마지막 진통이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에 대한 첫 대국민 사과다.

정유선 기자 freesun@kookje.co.kr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