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제휴뉴스

한국 백신 4400만 명분 확보…이르면 내년 상반기 접종 시작

조회수329의견0

- 노인·의료인 등 3600만 명 우선 
- 국내 수송 위해 항공기 대책도 

내년 2, 3월이면 코로나19 백신이 국내에 도입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는 8일 글로벌 제약사와 다국가 연합체를 통해 백신 4400만 명분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정부와 선구매에 합의한 제약사는 영국의 아스트라제네카, 미국의 화이자, 존슨앤존슨-얀센, 모더나 등 4개사다. 이에 따라 이르면 내년 상반기에는 접종이 시작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4400만 명분 백신 확보

보건복지부는 이날 브리핑에서 “백신 공동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1000만 명분, 글로벌 백신 제약사를 통해 3400만 명분의 코로나19 백신을 선구매한다”고 발표했다.

정부가 해외 제약사와의 개별 계약으로 확보하려는 3400만 명분은 총 접종 횟수 기준으로 6400만 도즈(1회 접종분)다. 아스트라제네카와는 이미 계약을 완료했고, 화이자·존슨앤드존슨-얀센(구매 확정서)과 모더나(공급 확약서)와는 법적 구속력이 있는 합의를 통해 구매 물량을 확정했다. 이들 제약사와는 이달 중 정식 계약서를 체결할 예정이다. 코백스는 1000만 명분을 아스트라제네카·화이자·사노피(프랑스) 제품으로 공급하겠다고 제안했고 정부도 이에 동의했다. 

정부는 관계 부처 및 전문가 등과 협의해 내년 초 단계적으로 도입될 해외 제약사 백신의 우선접종 대상과 시기 등이 담긴 접종관리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노인과 집단시설 거주자, 만성질환자 등 ‘코로나19 취약계층’과 보건의료인 등 ‘사회 필수 서비스 인력’ 등 3600만 명을 우선접종 대상으로 검토하고 있다 3600만 명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무료 접종을 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논의하고 있다. 

소아·청소년 등은 백신 임상시험 결과가 아직 불충분 하기 때문에 우선접종 대상에서는 제외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임상시험 결과의 안전성·유효성 등을 계속 모니터링하면서 접종 전략을 수립해나갈 예정이다.

■이르면 내년 상반기 접종

보건복지부는 이날 브리핑에서 접종 시기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은 채 “탄력적으로 결정해 나가겠다”는 입장만 밝혔다. 그러나 접종 시기에 대한 관심이 커지자 별도 자료를 내고 “상황에 따라 내년 상반기부터 신속하게 접종을 실시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2부본부장은 별도 브리핑에서 공식 입장이 아니라는 점을 전제로 “외국 상황을 잘 모니터링하되 철저히 준비해서 ‘외국과 비교해도 그렇게 늦지 않게 접종을 시작할 수도 있지 않나’라는 판단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앞서 지난 10∼11월까지만 해도 ‘내년 1월쯤 허가가 나고 접종은 1분기 중에 시작되지 않을까’라고 추정했었다. 또 앞선 브리핑에서는 ‘내년 추석이 금년과 같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었는데 이는 내년 3, 4분기에 접종을 시작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주요한 고위험집단의 경우 이 기간 이전에 접종을 완료해야 한다는 의지의 표현이었다”고 설명했다. 백신 접종 시기가 하반기보다는 빨리질 수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백신의 원활한 수송을 위해 항공기 내 드라이아이스 탑재 기준을 이전의 3300㎏에서 최대 1만1000㎏으로 조정하기로 했다. 초저온 상태가 유지돼야 하는 백신의 특성상 수송 때 많은 드라이아이스가 필요하지만, 현 규정은 이를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염창현 최승희 기자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