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대한해협 해전 전승행사

(앵커)

1950년 한국전쟁 시작과 함께 부산 앞바다에서 해군이 첫 승리를 거뒀다는 사실을 알고 계십니까?

대한해협 해전인데요.
오늘 부산에서 전승행사가 역대 최대규모로 열렸습니다.

KNN 박명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최첨단 무기로 무장한 세종대왕 함을 선두로 전투함들이 일렬로 항진합니다.

헬기와 항공기가 위용을 과시하고 장갑차도 물살을 가릅니다.

공중에서는 UDT 대원 26명이 낙하산을 타고 바다로 뛰어내립니다.

가상 표적에 사격하는 훈련시범도 선보입니다.

해군의 늠름한 위용을 과시하는 해상사열은 대한해협 해전의 승전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대한해협 해전은 50년 6월 26일 부산 앞바다에서 국군 최초의 전투함인 백두산호가 2배이상 큰 북한 무장수송선을 침몰시킨 전투입니다.

(최윤희/해군참모총장/"우리 백두산함이 부산에 상륙하기 위해 침투하던 북한의 무장수송선을 격전 끝에 특수부대원 6백여명과 함께 대한해협에 수장시킨 최초의 승전이었습니다.")

대한해협 해전 63주년을 맞아 이번 전승행사에서는 참전용사들의 호국정신을 되새겼습니다.

역대 최대규모로 열린 이번 기념식에는 해전에 참전했던 노병들도 자리를 함께 했습니다.

(최영섭/대한해협 해전 참전용사)

한국전쟁 첫 승전보를 알린 대한해협 해전, 그날의 치열했던 전투와 순국선열들의 희생을 기리는 뜻깊은 하루였습니다.

KNN 박명선 입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