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해운대 신시가지’ 변화 위한 용역 착수

부산 첫 계획도시인 해운대 신시가지의 재정비를 위한 연구가 본격적으로 시작됩니다.

부산 해운대구는 4억 9천만원을 투입하는 이번 용역을 통해 해운대 좌동 신시가지와 미포,
송정 일대의 노후 시설과 공동주택 재정비 등을 모색할 방침입니다.

황보람 기자
  • 황보람 기자
  • lhwangb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