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마스크 착용 요구에 흉기 위협·폭행 잇따라

{앵커:
코로나19 장기화에 이와 관련한 사건사고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마스크 착용을 거부하며 남을 폭행하거나 흉기로 위협하는가 하면,

누구보다 확진 확률이 높은 자가격리자가 집 밖을 벗어나는 일도 끊이지 않습니다.

정기형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17) 새벽 부산의 한 편의점 앞입니다.

경찰이 출동해 편의점 안으로 들어갑니다.

30대 남성 손님이 흉기를 들고 직원을 위협했기때문입니다.

{지성렬/부산 북부경찰서 구포지구대 팀장/안주머니에 흉기를 넣어놓고 손으로 보여주면서
“친구야. 나 오늘 사고칠 것 같아. 말려줘.” 그 말을 여러 번 했다고 합니다.
술을 좀 마신 상태인 것 같네요.}

편의점 직원이 마스크를 써달라고 요청했더니, 집에 가서 흉기를 가져 온 것입니다.

편의점 직원은 계산대 안에 설치되어 있는 비상벨로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도시철도에서 마스크를 써달라는 역무원이 폭행당하고,

마스크 착용 시비로 택시기사가 폭행 당하기도 했습니다.

코로나19가 만들어낸 또 다른 위법 행위가 자가격리 위반입니다.

자가격리를 해야하는 밀접접촉자는 감염 우려가 높고 실제 확진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안병선/부산시 시민방역추진단장/자가격리 중 증상이 있어 검사를 받고 확진 되었습니다.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확진 되었습니다.}

집에서 벗어났다 적발되는 경우가 부산에서만 126명, 이 가운데 101명은 고발까지 당했습니다.

자가격리를 위반하고 KTX를 타고 수원을 다녀왔던 20대가 벌금 500만원을 선고받기도 했습니다.

모두가 힘든 지금, 빠른 종식을 위해서도 방역수칙을
지키고 보건당국의 조치에 협조하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