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오늘의책]-다행이다 엄마가 내 엄마라서 / 이보라 / 다연

{앵커:
우리는 엄마의 찬란한 젊음을 먹고 자랐죠.

엄마와 함께해온 수많은 추억들을 되새겨 봅니다.

오늘의 책, 이보라의 ‘다행이다 엄마가 내 엄마라서’ 함께 만나보시죠. }

엄마표 김밥을 먹던 저자, 실없이 눈가가 촉촉해집니다.

언젠가 엄마가 그리울 때, 우리는 무엇을 통해서 엄마를 추억하고 위로받을 수 있을까요?

이 책의 집필은 그런 막연한 불안감에서 시작됐습니다.

저자는 수많은 희로애락의 순간을 책에 세세하게 기록했습니다.

그리고 엄마 입장에서 지난날을 돌아본 시간을 독자들과 공유합니다.

생이 다하는 날까지, 엄마에게 즐겁고 행복한 기억만 주겠다고 다짐하는데요.

동시에 이 책이 아직 내 곁을 지키는 엄마에게 사랑한다고 말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랍니다.

오늘의 책이었습니다.

이아영 구성작가
  • 이아영 구성작가
  • yyy@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