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근 사천시장, 2심도 시장직 상실형

관급 공사 수주 편의를 대가로 금품을 받고 이를 은닉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송도근 사천시장이 1심에 이어 
2심에서도 시장직 상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부산고법 창원재판부 형사1부는 송 시장에 대해 원심과 같은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습니다.
송 시장은 관급 공사 수주 편의를 대가로 지난 2018년 건설업자로부터 5천만원 상당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 등으로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김동환 기자
  • 김동환 기자
  • onai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