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뉴스아이 날씨 12월23일(수)

성탄절 이브인 내일 낮부터는 차츰 맑아지겠지만 아침까지 남해안에는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는데요,

아침과 낮 기온 모두 크게 오르면서 오늘보다 포근하겠습니다.

다만, 성탄절에 다시 기온이 떨어질 것으로 예상돼 오후부터는 추워진다는 점 염두에 두시기 바랍니다.
추위가 주춤한 틈을 타 미세먼지가 말썽입니다. 내일도 부산*경남지역의 공기가 탁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반드시 미세먼지 차단용 마스크를 써 주시기 바랍니다.

국외 미세먼지가 남동쪽으로 이동하면서 전국 대부분지역의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
보이고 있는데요, 내일 오후부터는 서서히 보통 수준을 회복하겠습니다.

부산을 비롯한 동해안을 따라서는 건조특보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강풍예비특보도 발효된만큼
불씨 관리 잘해주시기 바랍니다.

내일 아침 기온은 오늘보다 4,5도 정도 높게 출발하면서 아침 추위는 확연히 풀리겠습니다.

낮 기온 역시 오늘보다 2,3도 정도 높겠습니다. 낮 최고 창원과 밀양 11도, 거제 12도가 예상됩니다.

부산과 양산도 낮 최고 12도, 김해 11도까지 오르면서 한 낮엔 포근하겠습니다.

크리스마스 당일에는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면서 다시 추워지겠는데요, 일요일에는 한 차례 비가
내리겠습니다.

조문경 리포터
  • 조문경 리포터
  • choregina@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