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ml5 Player로 보기 jwplayer로 보기
전체화면보기


※ HTML5 PLAY는 Internet Explorer 11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 Internet Explorer 10 이하의 웹 브라우져를 사용하실 경우 FLASH PLAY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FLASH PLAY로 동영상이 보이지 않을 경우 FLASH PLAYER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해 주시기 바랍니다.

건강 365- 경추척수증

조회수1.93K의견0

(앵커)
-손에 힘이 들어가지 않거나 다리가 풀려 자주 넘어진다면 경추척수증이라는 질환을 한번쯤 의심해야 합니다.

-뇌졸중과 비슷한 증상을 보여 잘못된 치료를 받다가 병을 악화시키는 경우가 많다고 하는데요.

건강 365입니다.

(리포트)

어느 날 손이나 발의 감각이 둔해지고 걸음걸이가 이상해지면 혹시 내가 뇌졸중은 아닐까 겁부터 먹게 되죠.

그런데 목 부위의 척수 신경이 눌리는 경우에도 비슷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 하는데요.

—————
(권영민 동아대병원 척추센터 교수/ 연세대 의대 학사*석사, 강남 세브란스병원 척추 전문병원 임상 강사, 대한 척추신경외과학회 회원)

뇌졸중은 마비와 같은 증상이 급작스럽게 발생하며, 좌우 중 한쪽으로 발생하면서 두통, 구역 구토 등의 증상을 동반합니다.

반면 경추척수증은 서서히 발생하며, 좌우 대칭적으로 발생하는데 손발저림과 손의 섬세한 운동이 안 되는 증상을 보입니다.
—————-
경추척수증은 나이가 들면서 나타나는 퇴행성 변화나 다발성 디스크 등이 목 부위의 신경을 누르면서 발생하는데요.

병명은 생소하지만 노년층 뿐 아니라 40~50대 직장인의 발병률도 부쩍 높아졌습니다.
————————-

경추척수증은 노화에 의한 퇴행성 변화로 발생하기 때문에 디스크가 뒤로 튀어나와 신경을 누르거나 인대가 뼈처럼 단단해져 척추관이 좁아져 발병합니다.

가급적 한 자세를 오래 유지하는 것은 삼가고 자주 운동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

경추 척수증을 방치하면 관절이 마비 돼 잘 움직일 수 없고 뼈가 쉽게 부러집니다.

외과적 수술을 해야만 최적의 효과를 얻을 수 있는데 병에 걸린 지 1년 내에 수술해야 최고의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

(권영민/ 동아대병원 척추센터 교수)

신경을 압박하고 있는 병변 범위에 따라 수술 방법이 달라지게 됩니다.

일반적으로 신경을 압박하고 있는 부위가 세마디 이하일 경우 목 앞으로 수술하며, 직접적으로 신경을 압박하는 디스크나 골화대인대를 제거하고 인조 디스크로 고정합니다.

세마디 이상이 신경을 압박하면 목 뒤쪽으로 신경관을 넓혀주는 후궁성형술 같은 수술을 시행할 수 있습니다.

수술전 환자의 상태가 중요하기 때문에 치료 시기를 놓치지 않는 것이 수술 예후도 좋겠습니다.
———————-

경추척수증을 뇌졸중으로 오인해 엉뚱한 치료를 받다가 후유증에 시달리는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

전과 다르게 손의 세밀한 동작이 힘들다면 일단 정확한 진단부터 받아봐야 합니다.

건강 365였습니다.

프로그램:

닥터KNN 주요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