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진주 이어 거창에서도 AI 의심사례

경남 진주에 이어 거창의 한 오리농장에서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의심사례가 발생했습니다.

조류인플루엔자 중앙사고수습본부는 거창의 한 오리농장에서 H5형 조류 인플루엔자 항원이 검출돼
정밀검사를 진행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경남도는 예방차원에서 인근 3km 이내 111개 농가의 가금류 6만 6천여마리를 살처분하고,
가금류 농장의 차량이동을 일시 중지시킨채 고병원성 여부 검사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표중규 기자
  • 표중규 기자
  • pyowil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