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봄딸기’는 옛말…겨울대표과일로 성큼

{앵커:보통 딸기의 제철하면 봄부터 초여름으로 생각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겨울에 가장 많이 팔리고있습니다.

이제 겨울대표과일 귤의 자리를 흔들 정도로 인기가 높다고 하는데요,

김상진 기자가 이 소식 전합니다}

{리포트}

겨울철 딸기를 접하는 건 자연스러운 일이 됐습니다.

오히려 12월부터 2월사이 겨울에 팔리는 딸기가, 3월에서 5월 사이 팔리는 양보다
훨씬 많아졌을 정도입니다.

{유재길/농협반여공판장 과일부 조합장”당도를 올리면서 먼저 출하를 하게되면
시세가 좋다보니까 한해한해 조금씩 조금씩 앞당겨서 수확을 하게되었고 제철과 관계없이
빨리 딸기가 나오게 됐습니다”}

인기품종 ‘설향’의 보급 이후 지난 몇년새 딸기 판매가 급변하고 있는 셈입니다.

겨울에 맞춘 시설딸기 품종이 늘면서 자연스레 겨울철 과일로 자리를 잡고 있는 건데,
매해 겨울철 판매량도 쑥쑥 높아지는 추세입니다.

전통시장보다 유행에 더 민감한 대형마트에서는 딸기가 몇해 전부터 귤을 제쳤습니다.

12월 기준으로 2년전에는 귤 판매량과 비슷한 수준으로 올라오더니
지난 달에는 귤의 판매량을 2배 가까이 앞섰습니다.

지난 달에는 특히 마트 전체 매출순위에서 빵이나 쌀보다 더 많이 팔리는 위력을 과시하며
높아진 몸값을 자랑했습니다.

특히 장희,금실품종 등 경남지역에서 생산된 프리미엄 딸기의 인기가 뜨겁습니다.

{허진영/이마트 문현점 농산 매니저”경남지역 프리미엄 딸기의 상품성이 우수하다보니
고객 반응도 좋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저희도 이에 따라 행사 등을 통해 구매를 제안드리고 있습니다”}

다양한 품종의 출시에 힘입어 딸기가 겨울대표과일 자리에 오를 날도 머지않아 보입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