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민주공원 폐쇄 위기 모면

(앵커)
부산민주공원에 대한 지원 예산안이 오늘 부산시의회 본회의를 우여곡절끝에 가까스로 통과했습니다.

당론까지 어기며 예산지원 삭감을 주도했던 민주당 노재갑의원은 중앙당의 징계위에 회부될 예정입니다.

송준우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석조(부산시의회 의장)"(부산 민주공원 예산지원을 위한) 수정 동의안이 가결됐음을 선포합니다")

부산 민주공원에 2억5천만원의 추경예산을 지원하는 수정안이 가까스로 시의회 본회의를 통과했습니다.

부산시의회가 문을 연 이래 예결위가 부결시킨 추경안에 대해 수정안을 만들어 본회의에서 다시 통과시킨 것은 처음있는 일입니다.

(신숙희/부산시의회 행정문화위원장
"민주공원 직원들 심각한 생계난…")

이로서 지난해 전체 예산의 절반이상이 삭감돼 사실상 폐쇄 위기까지 몰렸던 부산 민주공원은 긴급 수혈을 받게 됐습니다.

(박영관/ 부산민주공원 관장
"부산시민께 달라진 민주공원 모습 보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민주공원 예산안 처리과정에서 논란의 불씨를 낳은 것은 예결위원이던 민주당 노재갑의원이 당론까지 어겨가며 반대했기 때문입니다.

(노재갑 부산시의원(민주당)
"수정안이 통과되면 시의회가 실력행사에 굴복하는 것")

노의원의 이같은 돌출행동은 시민단체들로부터도 항의 농성을 유발하는 등 이해할 수없다는 반응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이로써 노의원은 민주당 중앙당의 징계절차를 밟게 됐을 뿐아니라 시의회 전체에 대한 시민단체의 비난을 유발했다는 지적을 피할 수 없게 됐습니다.

KNN 송준우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