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끼어들기가 화근, 의문사 풀렸다

(앵커)
단순히 운전자의 실수로 묻힐 뻔했던 사망사고가 끼어들기 때문에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사고 현장에 세워진 CCTV가 결정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이태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달 30일 운전자가 숨진 교통사고 현장입니다.

창원 마창대교로 달리던 승합차가 중심을 잃고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운전자가 숨졌고 동승자인 아내는 중상을 입었습니다.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몇가지 의문을 발견했습니다.

다른 차량과 부딪친 흔적도 없고 졸음운전으로 보기에도 어려운 상황이었습니다.

그런데 현장주변의 CCTV가 해답을 제시했습니다.

끼어들기가 화근이었습니다.

(정수화/마산 중부서 교통조사계장
"단독사고가 아닌 것으로 보고 CCTV로 분석해 가해차량 검거했다.")

경찰이 확보한 CCTV 영상을 보면 피해 차량이 1차로로 달리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잠시 뒤, 마창대교로 합류하던 차량 한 대가 무리하게 피해차량 쪽으로 끼어듭니다.

이른바 깜박이도 켜지않았습니다.

사고 당시 이 씨 등이 타고 있던 차량은 2차로에서 끼어들기를 하던 차량을 피하려다 중앙화단을 들이받고 전도됐습니다.

그동안 운전부주의로 알았던 유족들은 이제서야 억울함을 풀었습니다.

(사고차량 유족/"젊은나이에 불쌍하게도 길바닥에서 갔기 때문에… (그래도 이렇게 밝혀져서) 감사할 따름이죠.")

경찰은 교통사고 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가해차량 운전자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또 가해차량 운전자의 뺑소니 여부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KNN 이태훈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