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원전비리 게이트로 확대 예고

(앵커)
김종신 전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구속 이후 원전비리 검찰수사가 전방위로 확대되는 양상입니다.

권력형 비리에 대한 의혹이 커지면서 검찰의 수사 방향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김건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원전 가동에는 냉각수를 비롯해 많은 물이 소요됩니다.

원전 냉각수를 정제하는 수처리 설비입니다.

국내 최대 산업용수 처리업체인 H사가 제작했습니다.

이 H사는 국내 원전 대다수 수처리 설비를 공급한 것은 물론 관련 설비의 유지보수를 벌써 12년째 독점하고 있습니다.

UAE 수출원전 설비공급 계약도 따냈습니다.

지난 2010년 한 차례 경영위기를 맞았지만 이명박 정부가 조성한 사모펀드로 부터 6백40억여원의 거액을 투자유치해 기사회생했습니다.

이때문에 당시 정부 실세 개입설들이 나돌았습니다.

MB맨으로 분류되는 김종신 전 한수원 사장은 이 업체로부터 1억여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됐습니다.

"뇌물을 주고 받은 혐의를 받는 양측 모두가 이전 정권 실세와의 관련설에 휩싸여 있습니다.

검찰의 원전비리 수사가 권력형 게이트로 비화될 지 모른다는 관측의 근거입니다."

여기에다 검찰의 변화된 수사방침도 다양한 해석을 낳습니다.

대검은 오늘(8) 원전 납품업체 49곳에 대한 수사를 전국 7개 검찰청에 배당했습니다.

부산지검 동부지청 원전비리수사단이 원전업계의 구조적 비리수사에 더욱 집중하기 위한 조치라는게 대검관계자의 공식 설명입니다.

하지만 원전비리수사의 큰 흐름을 바꾸는 조치로 해석될 수도 있어 향후 수사방향과 속도에 더 큰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KNN 김건형입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