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건강365-원인 모를 요통 '디스크 내장증'

조회수888의견0

(앵커)
디스크 내장증에 대해서 들어보셨습니까? 디스크에 멍이 들었다고도 표현하는데요.

원인모를 요통환자 열명 중 네명이 이 병을 앓고 있다는 통계도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 건강365에서 알아봅니다.

(리포트)

허리가 아파서 병원을 찾았다가 생소한 병명을 진단받는 분들이 있습니다.

디스크 내장증도 그 중 하나인데요.

허리디스크와 헷갈리기 쉬워서 정확한 진단이 필요합니다.

(하상훈 본병원 대표원장 / 인제대학교 부산백병원 박사과정 수료, 대한병원협회 부산시 병원회 운영위원, 국제 AO 척추학회 정회원, 대한 정형외과학회 정회원)

디스크 탈출증은 디스크 섬유륜이 늘어나거나 터져서 신경을 압박해서 허리나 엉덩이, 다리로 뻗치는 통증이 생기는 것을 말하고요.

디스크내장증은 충격에 의해 디스크 내부가 구조적으로 붕괴 또는 손상되면서 여기서 생성되는 염증 물질이 흘러나와서 허리 통증이 발생하는 것이고 추간판 탈출증과는 그 원인이나 통증 발생 기전이 다른 질병입니다.

디스크 내장증은 외상이나 허리에 무리를 주는 행동을 조심해야하는데요.

특히 교통사고로 인한 외상이 원인인 경우가 많아서 가벼운 사고라도 방심해선 안됩니다.

디스크 내장증의 증상은 지속적이고 쉽게 재발하는 허리통증입니다.

주로 허리가 아프지만 엉덩이나 허벅지까지 연관통이 생기기도 합니다.

허리를 앞으로 숙이는 자세나 앉아있을 때 통증이 심해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거의 대부분 만성 통증에 시달리기 때문에 식욕부진, 체중감소나 우울증이 동반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하지만 디스크 탈출증에서 보이는 하지 직거상 검사에서는 통증이 유발되지 않고 오래되거나 심한 통증이 있어도 신경은 압박받는 상태가 아니기 때문에 근력약화나 감각 이상 등의 신경마비 증상이 생기지는 않습니다.

만성요통 환자의 40% 정도가 디스크 내장증이라는 말이 있을정도로 디스크 내장증은 누구에게나 생길 수 있는 질병입니다.

디스크 내장증은 눈에 보이는 디스크 변화나 위치 이탈이 거의 없어서 엑스레이나 CT 검사로는 진단이 어렵습니다.

MRI 검사상 디스크가 검게 나타나면 의심할 수 있는데요.

초기에는 진통소염제, 경막 외 주사요법, 견인 등을 이용한 물리치료, 운동요법과 행동방식 조절 등으로 치료합니다.

운동요법은 요추의 신전운동과 요추 안정화 운동에 초점을 맞춰야합니다.

요통증상이 만성적인 경우가 대부분이므로 4~6개월동안 꾸준한 노력과 치료가 필요하며 6개월동안 치료를 지속하는데도 불구하고 통증이 지속된다면 수술적인 치료를 고려하게 됩니다.

수술방법은 첫번째로 주사바늘을 이용해서 특수한 고주파 카테터를 디스크 내부로 주입해서 고주파 열을 이용해서 늘어난 섬유질을 단단하게 엉겨붙도록 하는 치료방법이 있습니다.

이런 치료에도 불구하고 통증이 지속된다면 디스크를 없애고 유압시키는 수술이나 인공디스크 삽입술을 시행할 수도 있습니다.

디스크 내장증 환자는 디스크의 충격 흡수 기능이 많이 떨어진 상태입니다.

때문에 달리기나 무리한 등산 보다는

가볍게 걷기나 실내자전거 같은 유산소 운동이 효과적입니다.

건강365였습니다.

프로그램:

닥터KNN 주요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