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부채 줄이기 안감힘

김해시가 대형사업 재정비등으로
최근 3년간 천 3백억원의 빛을 갚아
안전행정부 주관 '지방재정전략회의'
에서 우수 사례로 선정됐습니다.

김해시는 지난 2010년
무리한 대형사업 추진 탓에
지방채 발행규모 2천 7백억원으로
전국 기초 지자체 가운데 두번째로
부채가 많았습니다.

재정위기를 맞은 김해시는
3년전부터 대형사업을 재검토하고
예산 절감운동을 벌여나가고 있습니다.

김동환 기자
  • 김동환 기자
  • onai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