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인소동, 알람시계로 밝혀져

어젯(15)밤 9시 50분쯤 부산 주례동의 한 골목길 전봇대 밑에 다이너마이트가 있다고 행인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이에 경찰특공대와 군부대 등이 출동해 문제의 물체를 해체한 결과 알람시계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누군가 시계를 버렸고 행인이 오인 신고하는 바람에 군과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고 밝혔습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