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롯데, 득점력 부재 심각

(앵커)

롯데가 전반기 마지막 대결인 LG전에서 두 경기 모두 패하며 5연패에 빠졌습니다.

무엇보다 필요할 때 안타가 터지지 않는 득점력 부재가 문제였습니다.

정수영 아나운서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LG는 3회초 1사 3루,1루에서 이병규의 적시타로 한 점을 도망갑니다.

롯데도 3회말 전준우와 문규현의 연속 안타로 무사 3루,1루의 찬스를 맞습니다.

하지만 조성환은 2루수 직선타로,

황재균은 삼진 아웃으로,

이승화도 유격수 땅볼로 아웃되며 득점에 실패합니다.

같은 상황에서 LG는 득점에 성공했고, 롯데는 무득점에 그쳤습니다.

투 아웃 이후에 나온 찬스는 말할 것도 없습니다.

5회말 2사 3루의 기회에서 조성환이 3루수 땅볼로 추격에 실패했습니다.

6회에는 롯데의 득점력 부재를 여실히 보여줬습니다.

6회말 연속 3안타로 만든 무사 만루에서 강민호가 삼진 아웃으로, 장성호가 병살로 아웃되며 찬물을 끼얹었습니다.

당연히 야구가 재미있을 수가 없습니다.

득점권 타율도 문제지만, 두 경기 모두 초반 기선제압에서 실패했습니다.

"롯데가 1차전에서는 5회까지 무안타에 그쳤고, 2차전에서도 안타 3개만을 기록하는 빈타에 허덕였습니다."

해결사도 없고, 무게감도 떨어진 밋밋한 야구로 롯데는 또 다시 5연패 위기에 빠졌습니다.

전반기 마지막은 이렇게 최악으로 끝났습니다.

KNN 정수영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