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가족 짜고 실업급여 4천만원 부당 수령

부산 연제경찰서는 가족과 지인을 일용직 근로자로 취업한 것처럼 허위로 신고한 뒤,부당하게 실업급여를 받은 혐의로 36살 김모씨 등 14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자매와 동서,시누,이웃 사이인 이들은 건설회사에서 경리로 일하는 박모씨에게 부탁해 일용직 근로자로 일한 것처럼 꾸며 실업급여 4천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