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고독사, 공동거주제 대안으로

(앵커)
최근 6년동안 경남 의령에서는 단 한건의 독거노인 고독사가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어르신들이 모여사는 이른바 독거노인 공동거주제가 톡톡히 효과를 보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이태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12월, 84살 김순임 할머니는 집을 나섰다 눈길에 미끄러져, 정신을 잃고 쓰러졌습니다.

하지만, 함께 살던 다른 할머니들의 신속한 119 신고로, 큰 화를 면했습니다.

(김순임 할머니/"집안 동서들 덕분에 병원까지 갔다 아닙니까. 119 불러서 의령(병원)에 같이 자기들도 따라가서…")

이처럼 현재 의령군에서는 총 45가구에 독거노인 5*6명이 함께 살고 있습니다.

한 가구당 한 달에 30만원 씩, 생활비도 지원받습니다.

지난 2007년부터 의령군은 전국 최초로 어르신들이 함께 생활하는 이른바 독거노인 공동거주제를 시행해오고 있습니다.

덕분에 지난 6년동안, 독거노인 인구가 가장 많은 의령군에서는 단 한건의 고독사도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박말도/의령군청 노인복지담당"여러명이 함께 생활해서 외롭지도 않고 고독사도 예방되고…")

독거노인 공동거주제가 고독사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으로 떠오르면서, 이 제도를 도입하려는 다른 지자체들의 배움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KNN 이태훈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