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쌀·육류·계란… 연초 밥상물가 ‘들썩’

조회수2.26K의견0

{앵커:새해 초 부터 밥상물가가 들썩이고 있습니다.

쌀과 육류 등의 상승세가 두드러지는데요, 집콕 소비가 늘어난 것에 더해
한파와 조류인플루엔자도 물가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김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밥상물가 대표주자, 쌀 값이 오르고 있습니다.

20kg 포대 기준, 지난 해와 비교하면 15% 가까이 올랐습니다.

긴 장마로 작황은 좋지않았던 반면,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소비는 20%가까이 늘어난 때문.

깨와 콩 등 잡곡류는 더 많이 올랐습니다.

{김수남/부산 화명동”10% 정도는 오른 것 같은데? 지난 해 4만 몇천원 정도 했었는데
지금 5만 몇천원 하니까 10%는 넘게 오른 것 같아요”}

육류 값도 큰 폭으로 뛰었습니다.

해당 매장 기준, 삼겹살 100그램이 지난 해 1,980원에서 2,580원으로

한우등심 100그램은 8,900원에서 11,800원이 됐습니다.

육계는 지난해 4,500원에서 올해 5,500원이 됐습니다.

소,돼지,닭고기 모두 1년 전보다 소비가 20% 이상 늘었습니다.

계란 값 상승은 조류인플루엔자 확산 영향도 큽니다.

30알이 4천원 중반 했었는데 지금은 6,500원 선을 넘겼습니다.

전국을 덮친 한파도 물가에 영향을 줬는데, 양파는 지난해보다 무려 80%,
깐마늘*대파 50% 정도 비싸졌습니다.

{이성호/부산 하나로마트 홍보팀장”(신선식품) 가격이 많이 올라서 부담이 많이 되실텐데,
다양한 할인행사를 통해서 가계 부담을 덜어드리는데 노력하겠습니다”}

조기 등 생선류 가격이 안정세인게 그나마 다행입니다.

“밥상 물가 상승은 집콕 소비가 늘어난데 따른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보이긴 합니다.
하지만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 서민들에게 새해부터 달갑잖은 소식이 되고 있습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