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경남도의회 본회의장 지폐 살포 갈등 확산

조회수2.09K의견0

경남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지폐를 뿌리며 의장단의 뇌물공여 기소를 촉구한데 대해
의장단이 반박하고 나섰습니다.

장규석 제1 부의장은 어제(12) 본회의장 사태에 대해 송순호 의원이 검찰의
특수폭행치상죄 조사 등 정치적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돈을 뿌리는 등 선동정치를 하고 있다고 비판해
앞으로도 양쪽의 마찰은 계속될 전망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