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정당공천폐지 찬반논쟁

(앵커)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에 대한 민주당의 당원투표가 진행되면서 찬반논쟁도 더욱 치열합니다.

시민단체는 공천을 폐지하겠다는 대선공약을 지키라고 정치권을 압박하고 나섰습니다.

서울에서 송원재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당 권리당원 14만여명이 참여하는 정당공천 폐지여부를 묻는 당원투표가 내일 마무리됩니다.

당지도부는 현역의원들의 반발을 넘어서기 위해 실시하는 당원투표인 만큼 폐지쪽으로 결론이 날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부의원이 당원들을 대상으로 정당공천 유지를 촉구하고 나서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당원투표결과 공천폐지로 결론이 나면 곧바로 새누리당과 선거법개정을 위한 협상을 시작할 예정입니다.

새누리당 지도부는 민주당이 공천폐지로 가닥을 잡으면 대선공약임을 내세워 밀어부친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현역의원들이 공공연하게 정당공천 유지를 주장하며 반발하고 있어 여야 지도부의 의도대로 진행될지는 미지수입니다.

정당공천 폐지가 불확실해지자 시민단체가 나섰습니다.

전국 시민단체들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모임을 갖고 앞으로 정당공천 폐지를 위해 힘을 모을 것을 결의했습니다.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장인 배덕광 해운대구청장등이 앞장서 공천폐지를 위해 구체적인 행동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배덕광/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장)

정당공천과 관련해 기득권을 지키려는 현역의원과 폐지하자는 시민단체가 정면으로 맞서는 모양새가 앞으로 상당기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서울에서 knn 송원재입니다.

송원재  
  • 송원재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