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다가온 설, 선물은 건강·고가세트 ‘대세’

{앵커:어느덧 민족 최대 명절 설이 한달 안으로 들어왔습니다.

선물 고민하시는 분들도 많을 시기인데요, 코로나-19 여파로 유통가 선물시장에도
변화가 크다고 하는군요.

이 소식은 김상진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한 대형마트에서 정리한 최근 몇년 동안의 명절 선물 판매순위입니다.

1위 통조림, 2위 조미료 구도는 좀처럼 바뀌지 않는 아성입니다.

단체 구입이 많기때문입니다.

하지만 지난 해 추석에는 건강식품이 처음 2위로 올라왔습니다.

코로나-19로 면역력 강화 등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기 때문입니다.

지난 추석에 선보인 위생선물세트도 올해 더 물량을 늘렸습니다.

{송진호/이마트 부산경남 홍보과장”연중 건강식품 수요가 늘어난 것이 지난 추석 때부터
명절 선물세트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고, 올해도 건강식품 세트매출이 좋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상품종류도 4배 가량 늘렸습니다”}

“건강식품과 함께 이번 설 선물 시장의 또 다른 특징은 프리미엄 선물의 강세를 꼽을 수 있습니다”

농축수산물 소비진작을 위해 허용가액을 20만원으로 상향할 것으로 예상되는 때문입니다.

귀향하지 못하는 경우가 늘면서 프리미엄 선물로 미안함을 대체하려는 수요도 많은 편.

한우 외에 버섯류, 수산물, 와인선물세트 등이 주력군입니다.

{박성은/부산 롯데백화점 식품팀 대리”코로나-19로 고향방문이 어려운 상황이라 고객분들의
프리미엄 상품에 대한 수요가 많이 늘고 있구요, 이에 맞게 저희도 프리미엄 상품(구성)에 주력해서
다양한 상품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많게는 2배 이상, 사전예약이 예년보다 급증한 것도 특징.

역시 코로나로 인한 비대면 선호현상으로 보입니다.

전통시장은 10% 캐시백으로 돌아온 동백전 효과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