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 쉬는 부산항 된다…항만 초미세먼지 60% 감축

조회수68의견0

- 2025년까지 3165t 이하로 저감
- 저속운항 선박 항만료 감면 혜택
- 항만하역장비 친환경화 등 포함

정부가 오는 2025년까지 부산항 등 전국 주요 항만의 초미세먼지 배출량을 지금보다 60% 줄이기로 했다.

해양수산부는 17일 ‘제1차 항만지역 등 대기질 개선 종합계획’(2021~2025년)을 발표했다. 항만의 대기오염물질을 감축하기 위한 4대 전략과 15개 세부과제가 담겼다.

이번 계획의 초점은 2017년을 기준으로 할 때 7958t수준인 항만 초미세먼지를 2025년까지 3165t 이하로 낮추는 데 맞춰져 있다.

이에 해수부는 올해부터 내항선 연료유의 황 함유량 허용기준을 3.5%에서 0.5%로 강화한다. 2022년부터는 부산항과 인천항, 울산항, 여수·광양항, 평택·당진항 전체를 황 함유량 기준이 0.1% 아래로 적용되는 ‘배출규제해역’ 대상에 포함할 예정이다. 현재는 이들 항만의 정박지에 닻을 내리거나 부두에 계류하는 선박에만 이 규정이 적용된다.

해수부는 이와 함께 선사들의 ‘선박 저속운항프로그램’ 참여율을 90%로 높이기 위해 증빙 부담 감소, 항만 출입료 감면 등과 같은 정책을 시행하기로 했다.

또 노후 경유차의 항만 출입 제한, 주요 항만에 LNG 관련 시설 설립, 물류 처리 자동화를 통한 선박·트럭의 대기 시간 축소 등 ‘항만 친환경화’ 작업도 추진한다.

2030년까지 전국 13개 주요 항만에 248선석의 고압 육상전원공급장치(AMP)를 확충해 정박 중인 선박의 배출가스를 줄이는 방안도 이번 계획에 포함됐다.

아울러 해수부는 항만지역 내 대기질 및 배출량 현황을 실시간으로 집계·분석할 수 있는 장비도 구축하기로 했다. 이럴 경우 대기오염 국가측정망이 운용되는 곳은 현재 15곳에서 2025년에는 30곳으로 늘어나게 된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대기오염 개선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큰 만큼 항만에서도 미세먼지 저감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관계기관 및 지자체와 적극적으로 협력해 계획이 차질 없이 이행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