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가덕신공항 특별법, 국민의힘도 힘 모아야

{앵커:
가덕신공항 추진을 두고 여야 정치권의 온도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가덕신공항 특별법의 2월 임시국회 통과가 유력한 가운데,
국민의힘 지도부가 가덕신공항에 대한 입장을 바꿀지 주목됩니다.

길재섭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국민의힘 부산시당은 부산경남 여론이 가덕신공항 추진으로 기울자 민주당에 앞서
특별법을 발의했습니다.

그러나 대통령의 결단을 계속 촉구하는등 민주당만큼 적극적이진 않습니다.

{수하태경/국민의힘 부산시당위원장/대통령이 침묵하면 안된다, 대통령의 의지와 진정성을
국민들한테 알리고 책임감을 가지고 추진해 주셨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가덕신공항 추진을 아예 반대하는 분위기입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가덕신공항을 만든다고 부산 경제가 달라지진 않을 것이라며
부정적인 의견을 밝혔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가덕신공항이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치지 않고 사업하는 악선례를 남긴다며
반대입장을 밝혔고, 국민의힘 대구시당 위원장 곽상도 의원은 가덕신공항에 맞불을 놓겠다며
밀양신공항 특별법 공동발의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민주당 부산시당은 성명서를 통해 밀양신공항 특별법에 대한 국민의힘 부산시당의 입장 표명과
곽상도 대구시당위원장의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가덕신공항에 대한 국민의힘 지도부의 부정적인 견해는 부산시장 보궐선거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전망입니다.24시간 운영 신공항의 필요성을 절감하는 지역민들의 염원이 표심으로 이어질수 있기 때문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가덕신공항 추진에 반대하는 대구경북을 오히려 설득하고 나섰습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대표/(가덕신공항이) 대구 경북에 영향을 주기 보다는 서로 상승효과를 낼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 점을 너른 마음으로 받아주셨으면하고 바랍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과 지도부는 다음달 1일 부산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가덕도를 직접 방문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는 가운데
국민의힘 지도부가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주목됩니다.
KNN 길재섭입니다.

길재섭 기자
  • 길재섭 기자
  • jski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