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태풍급 강풍에 피해 잇따라

어제(28)부터 부산,경남 전역에 강풍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밤새 태풍급 강풍이 곳곳에 불어 닥쳤습니다.

어제 저녁 가덕도 관측소에서는 순간최대풍속 초속 23m가 측정되는 등
부산,경남 해안가를 중심으로 초속 20m에 육박하는 강한 바람이 이어지면서 피해도 잇따랐습니다.

어제 오후 5시반쯤 부산 연산동의 한 빌라 외벽 마감재가 강풍에 떨어지면서
아래 주차돼 있던 차량 3대를 덮쳤습니다.

또 새벽 0시반쯤에는 부산 재송동의 한 6층 건물 외벽 대리석이 떨어져 차량 2대가 부서지는 등
부산소방본부에만 모두 24건의 피해신고가 접수됐습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