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한파에도 벌써 입춘, 고로쇠 채취 한창

{앵커:
매섭던 한파도 끝나가는 걸까요?

봄에 들어선다는 입춘이 내일(3)인데요,

경남 거제에서는 추위가 끝날 무렵 맛볼 수 있는 고로쇠 수액 채취가 한창이라고 합니다.

김동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로쇠 나무가 숲을 이룬 거제 노자산자락입니다.

나무에 구멍을 내고 호수를 꽂자 수액 방울이 맺히기 시작합니다.

고로쇠 수액 채취가 시작된 겁니다.

{고로쇠 수액채취 농민/”일주일정도 된거고 상태는 아주 좋습니다. 투명하게 보이는게 아주 좋습니다.”}

한눈에 들어오는 고로쇠 나무만 백여그루, 가파른 산기슭을 따라 숲을 이뤘습니다.

“수령이 40년 이상된 고로쇠 나무입니다.

수액채취를 시작한지 3~4일만에 채취용 비닐을 가득 채웠습니다.”

올해는 예년보다 열흘 빠른 지난달 중순부터 시작해 이달 말 마무리 될 것으로 보입니다.

수액 채취량은 예년의 절반 수준,

올해 반짝 추위는 있었지만 따뜻한 겨울이 계속되면서 해마다 시기가 앞당겨지고 있는 겁니다.

{김형균/거제 고로쇠협회장/”다른 지역보다 빨리 생산되는 만큼 당도도 높고 해양성 기후로 인해서
미네랄이 아주 풍부합니다.”}

남해안 섬 기후특성으로 거제는 고로쇠 수액채취가 전국에서 가장 빠른 지역입니다.

30여 농가가 수액 채취에 나서 농한기를 나고 있습니다.

{김형호/거제시 산림녹지과장/”거제시 특산품 중의 하나, 9품 중의 하나가 고로쇠 수액입니다.
수액 채취 체험으로 관광상품화 할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고로쇠 수액 채취가 본격화되면서 봄의 기운이 피어나고 있습니다.

knn 김동환입니다.

김동환 기자
  • 김동환 기자
  • onai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