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동산 공급 확대, 이번엔 과잉 공급 우려?

{앵커:오늘 발표된 정부의 부동산 공급대책은 서울 등 수도권에 초점이 맞춰졌는데요.

부산경남의 경우 집값 상승이 공급부족 때문만이 아닌 만큼,
수요가 몰리는 지역에 공급을 늘려주는 세밀한 후속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김성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부의 2.4 부동산 대책의 핵심은, 공급 확대입니다.

서울 경기 등 수도권은 어느 곳 하나 가릴데 없이 공급이 크게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변창흠/국토교통부 장관/”특히 내집에 사는 분이 적고 상대적으로 주거여건이 열악한 곳이 많은
서울과 같은 대도시에 집중적으로 주택을 공급할 필요가 있습니다.”}

5대 광역시에는 2천25년까지 22만호가 공급되는데, 인구대비로 계산하면
부산에는 1년에 대략 만 5천호 정도가 더 늘어나는 셈입니다.

하지만 수도권과 지역 사정은 조금 다릅니다.

부산 집값 상승의 가장 큰 이유가 해운대와 수영,남구,동래 등 특정지역에 수요가 몰리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지역 사정을 고려한 세밀한 공급 대책이 뒤따르지 않는다면, 오히려 공급 과잉도 우려됩니다.

{강정규/동의대 부동산대학원장/”우리 지역에 공급을 늘리겠다는 물량이 과연 수요가 있는 지역에
얼마나 할당되겠느냐는 측면에서 봤을때, 오히려 공급 과잉으로 이어질 수도 있습니다.”}

반면에 역세권과 준공업지에 인센티브를 줘, 개발을 유도하는 도심공공주택사업에 대한 기대는 큽니다.

특히 주거지와 인접한 부산 반여동과 용호동, 수영동, 구서동 일대 준공업지역에 대한 개발 수요가 예상됩니다.

{이영래/부동산서베이 대표/”사실상 준공업지역 기능이 떨어지는 곳이기 때문에
그런 곳에는 천5백평(5,000제곱미터)이내라면 충분히 아파트로 할 수 있다는 겁니다.”}

공공재개발도 확대되면서, 그동안 사업성이 떨어져 지지부진하던 역세권 인근 사업지는
활기를 띌 것으로 기대됩니다.

하지만 일부 전문가들은 장기적으로 수도권 집값이 안정되면, 인구의 역외 유출이
더 가속화될 것이라는 부정적 전망도 내놓고 있습니다.
KNN김성기입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