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의령군 재선거, 진통 속 여야 후보 확정

{앵커:정치자금법 위반으로 두 명의 전직 군수들이 모두 구속된 의령군이
재선거를 앞두고 각 당 후보자가 사실상 확정됐습니다.

벌써부터 과열 양상을 띄는 가운데 국민의힘은 공천 결과를 놓고 무효 소송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최한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오는 4월 7일 의령군수 재선거를 앞두고 후보자 윤곽이 드러났습니다.

국민의 힘은 4명을 대상으로 한 공천 경선에서 오태완 전 경남도 정무특보에게로 돌아갔습니다.

민주당은 단일 후보로 선거에 뛰어든 김충규 전 남해해양경찰청장이 후보자 심사를 앞두고 있습니다.

무소속으론 김창환 변호사와 오용 전 의령군의회 의장이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습니다.

임기 1년이지만 다음 선거를 염두에 두면서 많은 후보들이 뛰어들었습니다.

이렇게 선거가 과열양상을 보인 가운데 국민의 힘 측에선 공천 결과를
놓고 잡음까지 잇따르고 있습니다.

경선에서 탈락한 강임기*서진식*손호현 후보가 여론조사 결과 공개가 투명하지 못하다며
공천 무효를 주장하고 나선 것입니다.

이들은 법원에 경선결과 효력의 정지를 요청하는 가처분 신청을 낸 상태여서,
이들의 무소속 출마 여부가 선거에 큰 변수로 작용할 수 있습니다.

앞선 오영호, 이선두 두 전직군수들이 불법 선거자금 조성으로 구속된 상황에서 뿔난 군민들의 표심이
어디로 향할지 주목됩니다.

KNN 최한솔입니다.

최한솔 기자
  • 최한솔 기자
  • cho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