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19시간만에 진화, ‘대형 산불 비상’

{앵커:

어제(21) 발생한 경남 하동 구재봉 산불이 19시간만에 진화됐습니다.

한때 주민 대피령까지 내려졌는데요,

주민들은 마을로 불이 번질까 뜬눈으로 밤을 새워야했습니다.

이태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하동 구재봉 능선에서 피어오른 희뿌연 연기가 하늘을 뒤덮습니다.

불이 시작된 것은 어제(21) 오후 2시 40분 쯤,

불이 나자 헬기 19대와 소방과 공무원 등 7백여명이 투입됐습니다.

하지만 강풍에 산세까지 험해 불길을 잡는데 어려움을 겪었고, 진화작업은 이틀째 계속됐습니다.

{배병천/하동소방서 예방안전과/”산 능선을 타고 부는 바람이 있습니다. 상승기류라고 하는데요.
상승기류를 타고 봉우리를 넘어서 급속하게 연소가 확대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산불 발생 19시만에 큰 불은 잡혔지만 보시는것처럼 산중턱에서 연기가 피어오르면서
잔불 진화작업이 진행중입니다.

불이 나자 한때 인근 마을 5곳 주민 2백여명에게는 대피령이 내려지기도 했습니다.

{김영경/마을주민/”산불이 마을로 내려올까봐 번질까봐 걱정을 많이 했습니다.
못주무신 분도 많으세요. 남자분들은 거기서 거의 밤샘을 했거든요.”}

다행히 산불이 민가쪽으로는 번지지 않으면서 인명, 재산피해는 없었습니다.

산림청은 이번 산불로 산림 21헥타르가 소실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실화 여부 등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NN 이태훈입니다.

이태훈 기자
  • 이태훈 기자
  • lth4101@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