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보선 경선 막바지, ‘굳히기 vs 뒤집기’

조회수2.05K의견0

{앵커:4.7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각 당의 경선레이스가 막바지로 접어들면서
대세 후보의 굳히기냐, 후발주자들의 뒤집기냐가 관심사입니다.

민주당은 가덕신공항 마케팅으로 관심끌기에 나섰고, 국민의힘에선
후보단일화의 파괴력이 얼마나 될지 주목됩니다.

김성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민의힘 박민식 이언주 두 주자가 후보단일화에 합의했습니다.

내일부터 여론조사를 벌여, 마지막 KNN합동토론회 전인 24일까지 단일후보를 발표하기로 했습니다.

‘반 박형준’ 연대로 경선판을 흔들어보겠다는 계산입니다.

{박민식/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정권교체를 완수할 수 있는 인물로 단일화해야한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이언주/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탈락한 예비후보는 단일화 예비후보가
국민의힘 부산시장 경선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한다.”}

단일화에 부정적인 박성훈 후보에게 계속 러브콜을 보내고 있는데, 반쪽짜리 단일화가
얼마나 파괴력을 발휘할지는 미지수입니다.

MB정부 불법사찰 논란으로 안팎으로 공격을 받고 있는 박형준 후보는,
TV토론의 강점을 바탕으로 대세론 굳히기에 들어갔습니다.

김영춘 독주가 이어지고 있는 민주당에서는, 두 번 남은 TV토론회에서 후발주자들이 뒤집기를 노립니다.

변성완 후보는 김영춘 후보가 경륜에 걸맞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며 대세론보다
본선경쟁력으로 승부하겠다는 각옵니다.

박인영 후보는 박형준 후보 공격 선봉에 서며 당심을 공략하는 한편, 김영춘 후보의 단점도 적극 파고들고 있습니다.

김영춘 후보는 보수정권 잘못으로 가덕신공항의 중요한 10년을 허비했다며 책임론을 부각시키고 있습니다.
KNN김성기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