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팅앱서 만난 20대 여성 모텔에 감금한 중학교 교사 수사

조회수1.01K의견0

채팅앱으로 만난 20대 여성을 모텔에 감금한 30대 중학교 교사가 경찰에 입건됐습니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감금 혐의로 A(31·남)씨를 입건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23일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 21일 오전 2시 50분께 인천시 중구 한 모텔에서 20대 여성 B씨를 약 30분간 감금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그는 B씨와 채팅앱으로 연락을 주고받다가 직접 만나 모텔로 향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A씨는 이후 B씨가 객실 밖으로 나가려 하자 이를 막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살려달라”는 B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모텔에 있던 A씨를 지구대로 임의동행했다. A씨는 경찰에서 자신의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씨는 인천 소재 모 중학교 교사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조만간 A씨를 불러 범행에 대한 정확한 사실관계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이라 구체적인 내용을 밝힐 수 없다”며 “조사 후 인천시교육청에 수사 개시를 통보할지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프로그램:

주요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