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아찔한 음주 운전 도주, 10km 추격전

조회수3.04K의견0

{앵커:

지난밤 부산 도심 한가운데서 만취한 운전자가 경찰의 추격을 피해 광란의 도주극을 벌였습니다.

추격전은 10km 넘게 이어졌습니다.

박명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의 번화가인 서면의 한 도로!

스타렉스 차량이 택시 뒷부분을 충돌하고 그대로 달아납니다.

근처에서 이를 목격한 다른 택시운전자가 도주하는 차량을 추격하기 시작합니다.

스타렉스 차량은 멈추질 않고 택시는 추격하며 경찰에 신고합니다.

{신고자/택시운전자/”지금 뺑소니 차량 쫓고 있습니다. 택시입니다.”}

도주 차량은 뒤쫓는 택시를 따돌리기위해 곡예운전으로 신호위반과 역주행을 하며 서면 일대를 반복 주행합니다.

추격전은 10km 넘게 계속됐고 이 과정에서 또 충돌사고를 냈습니다.

{김 모씨/택시운전자/”(스타렉스 차량 앞을 가로막고) 제가 뒤에서 차단을 하고 있는 상태에서
도주하기 위한 공간 확보를 위해서 후진 기어를 넣고 제 차 앞부분을 충격한 후 또 도주를 했습니다.”}

심지어 행인들이 횡단보도에서 길을 건너는데도 멈추질 않습니다.

{신고자/택시운전자/보행자! 보행자! 방금 사고차량이 보행자를 칠뻔 했습니다.}

위험천만한 도주는 40여분 동안 이어졌고 이후 경찰차에 가로막히자 차량을 버리고
중앙분리대를 넘어 도주하려다 현행범으로 붙잡혔습니다.

{이지민/부산진경찰서 부암지구대/”음주운전자가 내려서 중앙분리대를 건너려고하니까
급한 마음에 재빠르게 체포하였습니다. 마스크를 쓰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술냄새가 많이났고 …”}

경찰에 붙잡힌 49살 김모씨는 면허취소 수준의 만취상태에서 이같은 도주극을 벌였습니다.

경찰은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김 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