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자치경찰제 조례, 보선 전 마무리 논란

조회수2.70K의견0

{앵커:오는 7월부터 경찰이 지방자치단체의 책임 아래 치안업무를 담당하는
자치경찰제가 시행됩니다.

각 지역별로 조례 제정이 추진중인데, 4월7일 보궐선거를 앞둔 부산은 새 시장이 오기 전에
서둘러 조례 공포를 끝내려고 해 논란입니다.

김성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는 7월1일부터 자치경찰제가 전면 시행됩니다.

“경찰 업무를 공공안전과 수사, 자치경찰 등 3개로 나누고, 시도지사 책임 아래
치안업무를 자치경찰이 맡는게 핵심입니다.

지역 주민과 밀접한 생활안전, 교통, 학교폭력 업무 등이 해당됩니다.”

각 시도별로 조례 제정이 추진중인데, 부산은 지난 17일부터 20일간 입법 예고중입니다.

문제는 부산시의회를 장악한 민주당이 조례 제정을 위해 속도전에 들어갔다는 겁니다.

4월7일까지 조례 공포와 시행을 목표로, 다음달 26일 원포인트 임시회를 준비중입니다.

4월7일 보궐선거로 새 시장이 오기 전에 마무리짓겠다는 계산입니다.

“야당은 핵심인 자치경찰위원회 구성과 위원장 선임을 민주당 의도대로 하려는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7명의 위원은 물론, 1급 상당의 자치경찰위원장 중립성 훼손이 우려된다는 겁니다.

{최도석/부산시의원(국민의힘)/”내 사람 심기, 자기 사람 심기라든지 그런 정치적 이해관계로
중립성을 훼손하는 일은 절대 있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부산과 함께 보궐선거가 치러지는 서울은, 새 시장 체제에서 자치경찰위원회가 출범할 전망이어서
대조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자치경찰위원장을 노리는 퇴직 경찰 고위직 등이 유력 시장 후보 캠프에
줄을 대고 있다는 얘기도 돌고 있습니다.

KNN김성기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