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가덕신공항 추진단, 국무총리 관할로

조회수2.55K의견0

{앵커:특별법이 통과된 가덕신공항을 빠르게 추진하기 위해서는 주무부처인 국토부 뿐만 아니라,
여러 부처들의 협업이 중요합니다.

국무총리가 위원장을 맡고 5개 부처 관계 장관이 참여하는 범부처 가덕신공항 추진단이
출범할 계획입니다.

김성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국회를 통과한 가덕신공항 특별법에는 ‘신공항 건립추진단’을 두도록 명시돼 있습니다.

“추진단은 국토교통부에 두고, 각 부처와 지자체 공무원을 파견받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주무 부처이긴 하지만, 그동안 국토부가 가덕신공항에 부정적인 입장을 유지해 온 점은 걱정스런 대목입니다.

이런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더 상위 기구인 ‘범부처 가덕신공항 추진단’이 별도로 구성됩니다.

“공항 건설에는 국토부뿐만 아니라, 기재부와 환경부, 산업부, 해수부 등 5개 이상 부처의 협업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국무총리가 위원장을 맡고 관계 장관이 참여하는 형태입니다.”

{최인호/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파견을 받은 공무원들이 제대로 움직여야만이 속도가 제대로 나는데,
그래서 그 윗단위로 총리실 산하 범부처 추진단을 만드는 것이 속도를 내는데 필요합니다.”}

먼저 실무자급으로 구성된 국토부내 추진단이 김해신공항 폐기와 사전타당성 조사 등 초안을 잡으면,

장관급인 범부처 추진단이 본격 활동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박영강/24시간안전한신공항촉구교수회의 공동대표/”신공항 추진을 하려면 기획재정부도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를 해줘야되고 부처간 인허가 문제도 있으니까 그런 차원에서 범부처 추진단을 만들면
일을 좀 더 수월하게 할 것입니다.”}

특별법 통과 이후에도 가덕신공항 추진에 대한 반대기류는 여전합니다.

“부산시는 수도권의 가덕신공항 폄하에 대응하기 위해 전국단위 전문가로 구성된 기술위원회를
이르면 다음주 출범시킵니다.
KNN김성기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