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국적 운영사 고사 위기” 부산 신항 운영사 통합 반발

해양수산부와 부산항만공사가 추진하는 부산 신항 운영사 통합에 대한 반발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부산 신항 3부두 운영사인 한진부산컨테이너터미널 직원들은 오늘(5일), 집회를 열고
1,4부두 통합 정책으로 국적 운영사가 경영 위기에 내몰린다며 통합 시기를 조정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