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엘시티 특혜분양 의혹 재점화, 경찰 내사

{앵커:부산 해운대 엘시티 특혜분양 의혹이 재점화되고 있습니다.

지역 정관계 유력인사들의 이름이 포함된 명단까지 떠돌면서 경찰이
사실관계 확인에 나섰습니다.

김건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엘시티 실소유주인 이영복 씨는 특혜분양을 한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특혜분양을 받은 것으로 의심되는 43명 가운데 검찰이 기소한 사람은
이 씨의 아들과 하청업체 사장, 단 2명뿐이었습니다.

그것도 공소시효 만료일에 맞춰서 처리됐습니다.

‘그런데 2015년 분양당시 작성된 것으로 보이는 특혜분양 의혹 리스트가
최근 등장했습니다.

국회의원, 전현직 고위공직자, 유력 경제인등 100여명의 실명과
희망 평수 등이 빼곡히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리스트는 관련자들을 처벌해달라는 진정과 함께 지난달 말 부산경찰에 접수됐습니다.

경찰은 진정인과 관계자들을 상대로 사실관계 확인에 나섰습니다.

시민단체는 검찰이 묻어버린 특혜의혹의 실체를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양미숙/부산참여연대 사무처장/”경찰이 부산시민들이 갖는 의혹이 한 점도 없도록
속시원하게 밝혀줄 필요가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다만 주택법 위반 혐의에 대한 공소시효는 이미 지나버린 상황이여서 경찰 수사와는 별개로,

이번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나서서 검찰의 직권남용이나 직무유기 혐의를 조사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한편 엘시티 측은 당시 절반 이상이 미분양되면서 법 절차에 맞게 임의분양이 이뤄졌고,
경찰에 접수된 명단은 영업차원에서 만든 고객리스트로 추정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KNN 김건형입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