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지역상품권 부정 유통 단속

경남도가 지역상품권을 부정 유통하는 이른바 ‘깡’ 행위에 대한 일제 단속에 들어갑니다.

경남은 오는 16일부터 가맹점주가 타인 명의로 상품권을 산 뒤 환전하거나
제 매출액 이상의 거래로 상품권을 받는 행위 등을 집중 단속할 계획입니다.

부정 유통행위가 적발되면 가맹점 등록취소와 과태료가 부과되고 경찰의 수사도 진행됩니다.

추종탁 기자
  • 추종탁 기자
  • chuta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