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일광신도시 담당자가 직접입찰, 수사 착수

{앵커:
부산도시공사 직원이 부산 일광면에 땅투기를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공직사회 전반에 대한 땅투기 의혹이 수사로 이어지는 가운데,
첫 번째 확인사례가 될지 주목됩니다.

강소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경찰청 수사관들이 부산도시공사 청렴감사실을 압수수색합니다.

이들은 지난해 10월 파면된 전 직원 A 씨 관련 감사자료를 확보했습니다.

A 씨는 지난 2018년 기장 일광신도시 용지입찰 당시 담당 부서의 차장급 실무자였습니다.

“이곳은 일광신도시에 위치한 준주거용지입니다. 당시 A 씨는 분양 입찰을
담당하면서 직접 입찰에 참여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A 씨는 중도금 납일 날짜를 늘리고 서류미비 상태로 명의를 변경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해당 부지 인근의 공인중개사들은 부지 가격이 두 배 이상 올랐다고 설명합니다.

담당 부서 직원이 입찰에 참여해 분양받은 사실에 일반 투자자들은 분노하고 있습니다.

{부동산 투자 관계자”많이 올랐지 엄청 나지요. 차이가.””그런 짓을 하면 안되지요 당연히.”}

“부산도시공사는 납입 날짜를 실수로 잘못 적었다고 주장한 A씨를 이미 파면조치했으며,
전직원에 대한 토지거래조사를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A 씨는 노동청 구제신청을 통해 공사의 파면조치가 부당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knn강소라입니다.

강소라 기자
  • 강소라 기자
  • so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