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원전비리 수사 정치권 향하나

(앵커)

검찰 원전비리 수사단이
지난 이명박정부 권력실세그룹으로
꼽히는 이른바 '영포라인'
출신 브로커를 검거했습니다.

원전비리를 수사하는 검찰의
수사망이 정치권을 향하고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정기형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지검 동부지청 원전비리수사단은
55살 오모 씨를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오 씨는 원전 납품업체인 J사의
부사장 일했습니다.

오 씨는 원전관련사건 무마나
원전관련 사업 추진과정에
브로커 역할을 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주목되는 점은 오 씨가 포항 출신이고 특히 지난 이명박 정부 실세들과
친분이 있다는 점입니다.

올해 초까지 포항의
한 중고등학교 재경동창회 회장을
맡아 활동하기도 했습니다.

이른바 '영포라인'출신 이라는
것입니다.

이 때문에 원전비리 검찰 수사가
정*관계 로비 의혹으로까지 확대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검찰의 한 관계자는
오 씨가 체포된 것은 맞지만
구체적인 혐의에 대해서는
확인할 수 없으며 아직 정치권 개입
등에 대해서도 확인된 바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오 씨는 브로커 역할은 물론
한수원 인사에 관여했다는 소문도
나돌고 있습니다.

원전비리에 정치권 실세가
연루됐다는 소문이 나돌고
있고, 이른바 영포라인 출신 인사까지 검거된 만큼 검찰의 수사가
어디로, 또 어떤방향으로 진행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