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억수수 영포라인 원전브로커 구속

부산지법 동부지원은 한국수력원자력에 원전 부품 납품을 주선하면서 업체 등으로부터 10억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J사 55살 오모 부사장에게 청구된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재판부는 혐의사실이 소명되고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고 영장 발부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오씨는 이명박 전 대통령과 같은 경북 영일과 포항 지역 출신인 일명 '영포라인'으로 동창회와 지난 2007년 대선 캠프에서 왕성하게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또 오씨가 받은 돈 일부를 한수원 고위 인사와 전 정부 실세에게 전달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수사를 확대할 계획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