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광안대교 보행자 상시 개방 ‘부적합’…안전에 문제

부산시가 광안대교 보행로 개방에 대한 기술용역을 실시한 결과,
자동차전용도로 기능을 유지한채 기존처럼 특정 행사에만 개방하기로 했습니다.

부산시는 보행로를 추가로 확보하는 과정에서 차로축소가 불가피하고,
기존 교량의 내구성과 안전성에도 영향을 미치게 돼 상시 보행로 설치는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또 소음과 진동은 물론, 풍속 역시 법정 기준치를 초과해 보행자들의
안전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