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건강365]손이 찌릿찌릿 손목터널증후군

{앵커:손이 찌릿찌릿하고 물건을 잡기도 힘들다는 분들 계신가요? 엄지와 검지,
중지가 저리고 아프다면 단순한 혈액순환장애가 아닌 손목터널증후군일 가능성이 큽니다.

건강365입니다.}

{리포트}

여러 가지 증상이 한꺼번에 나타날 때 붙이게 되는 것이 바로 증후군입니다.

손목 터널에서 신경이 눌리면 손목이 시큰거리고 손가락 끝이 찌릿하게 저려오는데요.

힘이 없어지고 감각이 떨어질 수도 있습니다. 단순한 혈액순환 장애와는 구분이 필요한데요.

============

{박재근 정형외과 전문의(양산 단디병원 관절센터 원장, 인제대 의학박사, 부산백병원 전임의,
근로복지공단 자문의)}

{손목터널증후군은 [정중신경](손목 중앙을 지나가는 신경)의 지배영역인 [엄지, 검지, 중지]에
[저림]과 [감각 저하]가 주로 나타나며, 손목을 굽히거나 손목을 압박하는 경우 심해집니다.

심하면 [근력 약화]와 [근육 위축]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그에 반해 [혈액순환장애]는 신경분포와 관계없이 증상이 나타나며 대부분 [손]이 [창백]하고
[차가운] 경우가 많습니다.

또한 [온도 변화]에 [민감]하여 찬물에 손을 넣거나 날씨가 추워지면 심해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

손목터널증후군 진료 환자는 한 해 17만7천 명! 남성보다 여성 환자가 3배 이상 많으며
특히 50~60대 연령에 집중되는데요.

비만, 당뇨, 신장질환 등 손목터널증후군이 발생할 수 있는 위험인자도 있습니다.

==========

대표적으로 [비만, 당뇨, 신질환] 등이 있는 경우 신경의 염증이 악화되기 쉽고 [손목터널증후군]이
심해질 수 있습니다.

그 이외에도 [진동기구]를 사용하는 근로자, 손목 부위 [외상 후유증], [류마티스 관절염,
갑상선 기능저하증, 알코올 중독증] 등도 위험인자로 알려져 있습니다.

또한 현대에는 키보드*마우스 등 [컴퓨터 작업], 장시간 [스마트폰]을 들고 있는 [자세]나
오랜시간 [자전거 운전] 등에서도 [악화 가능성]이 높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

손목터널증후군 초기에는 보호대와 얼음찜질이 도움이 됩니다.

손 사용을 줄이는 것이 핵심인데요.

그러다 괜찮아지겠지 하고 넘겼다간 단추를 잠그거나 전화기를 잡는 등 손의 기능을 상실할 수도 있습니다.

==================

{박재근 정형외과 전문의(양산 단디병원 관절센터 원장, 인제대 의학박사, 부산백병원 전임의,
근로복지공단 자문의)}

{증상이 비교적 가벼운 [초기]에는 신경을 압박하는 [생활습관]이나 [국소 원인]을 찾아
이를 [교정]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과도한 [수부 사용]을 [자제]하고 손목이 편한 자세를 유지하며 양손을 번갈아 가며 사용하거나
손목에 무리가 가는 [작업도구]를 교체하거나 [손목보호대] 사용 등이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또한 [기존질환]이나 [위험질환]이 동반된 경우 [함께 치료]돼야 합니다.

그래도 증상이 지속되면 [약물]치료, [물리]치료, 선택적 [국소 스테로이드 주사] 등의 치료가 필요합니다.}

=================

손목터널증후군으로 수술이 필요한 경우는 언제일까요?

손 저림이 심해 자주 깨거나 손 근육의 위축이 왔다면 수술도 고려해야 합니다.

건강 365였습니다.

박정은 구성작가
  • 박정은 구성작가
  • jep@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