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화이자 접종 첫날, 110살 어르신도 접종

{앵커:
75살 이상 일반인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화이자 백신 첫 접종이 실시됐습니다.

100살이 넘는 어르신들도 접종에 참여했는데, 크게 염려하지는 않는 모습이었습니다.

화이자 백신 접종 첫날 표정을 주우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백발의 어르신들이 셔틀버스에서 내려 예방접종센터로 걸어갑니다.

입구에는 줄이 늘어서고, 긴장감 속에 한 노부부가 두손을 꼭 맞잡습니다.

{경형중(85살)/부산 용호동-”혹시 조금 걱정되거나 긴장되거나 (하시지는?)”/”아니요 전혀, 병 안걸리려고 왔지 뭐”}

예진표 작성이 시작되자 진행요원들이 옆에서 일일이 돕습니다.

접종까지 무리없이 진행됩니다.

102살 어르신은 덤덤한 표정으로 옆을 지키는 막내딸을 안심시킵니다.

{강찬하(102살)/부산 용호동-”느낌이 어떠셨어요 주사 맞으실 때?”/”뭐 느낌 좋아요 내가 주사맞고 건강하게 (손주들) 만나면 돼.”}

의사가 이상반응 관찰 대기실을 계속 돌며, 어르신들의 상태를 살핍니다.

목욕 등 당분간 피해야 할 주의사항을 당부하자, 역으로 질문도 쏟아집니다.

{박강우/소아청소년과 전문의 “타이레놀은 얼마나 자꾸, 아프면…?”/”타이레놀은 하루 3번 먹어도 됩니다 8시간 간격으로, 너무 많이 심하시면 4번 먹어도 되고요.”}

부산에서는 오늘 접종센터 2곳에서 어르신 8백여 명이 접종을 했습니다.

경남에서도 90살 홍정근 어르신을 시작으로 접종센터 4곳에서 천 8백여 명이 접종을 했고, 양산에서는 110살 어르신이 백신 주사를 맞기도 했습니다.

한편 오늘 코로나 19 새 확진자는 부산에서 38명, 경남에서는 16명 발생했습니다.

부산에서는 한 실내 체육시설에서 6명 집단 감염이 발생했고, 유흥업소와 식당, 까페 등에서도 확진자가 나와 전방위적 확산세가 이어졌습니다.

한편 부산시는 확진자 급증이 이어지는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를 내일 정오부터 2단계로 격상합니다.

KNN 주우진 입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