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건강365]-인공관절 수술 전 ‘연골 재생?’

조회수608의견0

{앵커: 줄기세포를 이용해서 무릎 연골을 재생시키는 치료가 있습니다.
관절염이 심한 환자에게도 적용할 수 있지만, 주의점도 있는데요. 건강365에서 자세히 알아봅니다. }

{리포트}

심한 무릎관절염, 답은 인공관절밖에 없을까요?

한 번 더 기회는 있습니다.

무릎 연골을 재생시키는 치료인데요.

내 관절을 쓸 수 있는 시간을 조금 더 버는 겁니다.

(윤기운 미래병원 정형외과 부장 / 前 서울아산병원 무릎관절 전임교수, 前 서울아산병원 외래교수)

{[탯줄]의 [혈액]에서 [분리, 배양]한 [중간엽줄기세포]를 주성분으로 하는 치료제입니다.

광범위한 [연골 결손] 환자부터 중등도의 [퇴행성 관절염] 환자에 이르기까지 [넓은 범위]의
[연골 손상] 환자의 [재생 치료]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

약물은 관절내시경을 이용해서 손상 부위에 직접 주입합니다.

기구가 들어갈 정도로만 작게 절개하기 때문에, 출혈이나 통증이 많이 줄어듭니다.

{줄기세포 치료는 [50대 이상] 환자에서도 [우수한 재생률]을 보이고,
[연골 손상 범위]가 큰 병변에서도 [자가 연골]을 [재생]시키는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또 [마취, 수술 시간]이 짧고 [1회 수술]로도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적절한 [재활 치료] 후에 [골프나 등산, 여행]이나 일상생활이 다시 가능해져 만족도가 높습니다. }

대신 이 치료를 받았다고 해서 인공관절이 필요 없다거나 통증이 단번에 사라지는 건 아닙니다.

힘줄이나 인대 같은 다른 부위에서 통증이 시작될 수도 있는데요.

따라서 수술 후 재활을 잘 마치고, 무릎 부담을 덜어줘야 합니다.

(윤기운 미래병원 정형외과 부장 )

{[재활기간]은 보통 [4주~12주]로 수술 받는 [환자분들마다 차이]가 크기 때문에
수술 전 [무릎 전반]에 대한 [평가]가 먼저 이루어져야 합니다.

[오다리]가 심하거나 [물렁뼈] 손상이 동반된 환자는 줄기세포 치료와 함께
[추가적인 치료]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

무릎 연골이 모두 닳았다면 줄기세포가 연골세포로 분화하기 힘듭니다.

이럴 때는 인공관절로 대체하는 치료가 필요합니다. 건강365였습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