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롯데, 기아전 먼저 웃었다

(앵커)

4일간 휴식에서 돌아온 롯데가
6위 기아를 5대3으로 누르고
4위 싸움에서 우위를 점했습니다.

선발 유먼이
시즌 11승에 성공한 가운데
타선의 응집력도 좋았습니다.

정수영 아나운서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다승 공동 선두 유먼은
역시 롯데의 복덩이였습니다.

3회까지 안타 단 1개만을 허용하며
기아 타선을 압도했습니다.

4회 기아에게 선취점을 빼앗겼지만,
불안감은 오래 가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6회에는 아웃카운트 3개를
모두 삼진으로 잡고
실점 위기에서 벗어났습니다.

휴식기 힘을 비축한 타선도
기아보다 한 수 위였습니다.

타선의 중심에는
손아섭이 있었습니다.

5회 2타점 2루타를 치는 등
4타수 4안타의 맹타를 휘둘렀습니다.

문규현의 재치 넘치는 안타가
득점으로 연결되는
행운도 따랐습니다.

무엇보다 선두타자 출루 뒤 득점으로 연결하는 응집력이 좋았습니다.

다만 김승회는
이 날도 안타 2개를 맞고 실점하는
부진을 보였습니다.

결국 롯데는 기아를 5대3으로 꺾고
기아와의 승차를 3경기 차로
벌렸습니다.

반면 NC는 LG의 기세에 밀려
2연전 첫 경기를 내줬습니다.

3회 2점을 내주며 기선을 빼앗긴 NC는4회말 나성범의 적시타로
추격을 해봤지만,
6회 정성훈에게 투런포를 맞고
기세가 꺾였습니다.

결국 NC는 8회 1점을 더 실점하며
LG에게 1대5로 패했습니다.

KNN 정수영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