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KNN주간시정]55보급창 신항 이전 급물살 타나

{앵커:한 주간 부산시정의 이모저모를 살펴보는 주간시정 시간입니다.

오늘은 김상진 기자와 함께 하겠습니다.

박형준 시정의 인수위 역할을 대신할 부산미래혁신위원회가 출범했는데요,

박 시장 공약들을 실천하기 위한 준비 작업을 맡는다고 보면 되겠죠?}

{리포트}

네,그렇습니다.

민선 9대인 박형준 시정은 도시 비전을 ‘부산이 먼저 미래로, 그린스마트 도시 부산’으로 정했습니다.

부산이 앞장서, 대한민국 미래를 선도하자는 의미입니다.

인수위 역할을 대신할 부산미래혁신위원회도 출범했습니다.

현역 의원과 학계, 경제계, 캠프 인사 등 전문가 36명으로 구성됐는데,
박 시장 공약을 시 현실에 맞춰 정책으로 가다듬는 역할을 맡습니다.

한 달 가량의 1기 활동이 마무리되면, 상시 자문기구로서 씽크 탱크 역할도 수행하게 됩니다.

위원들에 대해서는 재능기부라는 입장이지만, 각계 다양한 인사가 포진된 만큼,
향후 시 산하 공공기관장 등 정무직에 기용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경쟁자였던 김영춘 후보의 비전을 수용한 박형준 시정은, 민주당과의 협치에도 기대감을 나타냈는데요,

이에 대해 민주당도 시정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화답해,
최초의 ‘야당 시장-여당 시의회’ 구도속 새로운 협치 모델이 탄생할지 주목됩니다.

한편 미래혁신위에 현역 의원이 대거 포함된데 대해,
국회의원 민원창구로 이용되는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박형준 부산시장 취임 첫 날 단행된 ‘원 포인트 인사’가 시청 안팎에서 화제죠,
박 시장과 과거 인연이 있는 김광회 국장이, 요직인 행정자치국장에 발탁됐죠?}

네,그렇습니다.

박형준 시장 취임 이후, 첫 인사 인자, 국장국으론 현재까지 유일한 인사입니다.

박 시장과 김광회 행정자치국장과 인연은 이명박 정부시절로 거슬로 올라갑니다.

김 국장은 2천7년 12월부터 석달간 MB정부 인수위원회에 파견 근무를 하면서,
박 시장과 인연을 맺었습니다.

당시 김 국장은 강서구 일대 그린벨트 천만평 해제와 5+2 광역경제권,
부산울산경남 외곽순환도로 등을 담당하면서, 당시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기획조정분과 위원인
박 시장과 호흡을 맞췄습니다.

또 박 시장이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근무할 당시, 행정안전부에 있었던
김 국장은 온라인 소통 시스템 개발에 참여했습니다.

일각에서는 김 국장의 정무감각과 업무 추진력이 함께 고려된 인사라는 분석도 있습니다.

여야를 막론하고 정치권 인사와도 친분이 있고, 폭넓은 영역에서 두루 소통하는 능력이
고려됐다는 겁니다.

행정자치국장은 인사는 물론, 부울경메가시티와 지치분권, 자치경찰제 등
굵직한 업무를 총괄해야하는 자리입니다.

박형준 시장이 시정 안정화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만큼, 당분간 큰 폭의 인사는 없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앵커:부산 시내 한복판에 있는 미군 55보급창을 부산신항으로 옮기는 계획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구요?}

네,그렇습니다.

부산시는 부산 범일동 일대 21만7천 제곱미터에 달하는 55보급창을,
부산신항으로 이전시키는 방안을 미군과 적극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전지역은 신항 남측 잡화부두로,
이전 방식은 부산시가 대체 부지와 시설을 제공하는 ‘기부대 양여’ 형태로 논의가 진행중입니다.

지난달 26일 논의때는, 주한미군측이 잡화부두의 길이와,
인근에 계획중인 LNG벙커링 부두와의 이격거리 등의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부산시는 해양수산부와 협의하면 충분히 풀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국방부와 산업부 역시, 미군측과 적극 협의하겠다는 분위기입니다.

이에 따라 부산시는 55보급창 이전 부지를 확정하고, 해수부와 항만기본계획 변경 등의 절차를
신속하게 협의해 나갈 방침입니다.

55보급창이 신항으로 옮겨가면, 2030엑스포 유치에도 청신호가 켜질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부족한 엑스포 부지를 21만제곱미터 가량 추가로 확보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정부는 지난해 6월 엑스포 유치계획서 작성 마스터플랜 용역에 착수했고,
오는 6월 국제박람회기구에 유치신청서를 제출할 예정입니다.

{앵커:미군은 물론 여러 관계부서와 논의가 필요하다고 하니까,
관련 부처 고위급이 참여하는 정책협의회 구성도 빨리 이뤄졌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지금까지 김상진 기자였습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