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공간 개관 연기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들어설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공간 개관이 연기됐습니다.

김해시는 추모공간 전시물 등 콘텐츠 관련 예산 확보가 지연돼 개관을 연기한다며
당초 다음달 개관예정이던 것을 내년 5월로 1년 연기한다고 밝혔습니다.

전시관은 연간 100만명이 방문하는 봉하마을 관광객과 시민에게 역사, 체험 등 콘텐츠를 제공하려고
김해시가 2014년부터 추진한 사업입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