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1백년만의 개화, 용설란 활짝

(앵커)
백년에 한번 핀다는 용설란 꽃을 아십니까?

거제의 한 섬에서 무려 3 그루의 용설란이 동시에 꽃을 피워 화제입니다.

표중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하늘 높이 치솟은 꽃대끝에 마치 작은 바나나같은 꽃이 가득 피었습니다.

꽃대 길이만 7,8미터에 매달린 꽃은 수백송이에 이릅니다.

커다란 알로에처럼 생겼지만 알로에와는 전혀 다른, 용설란이라는 식물의 꽃입니다.

이 용설란은 우리나라에서 보통 4,50년 정도 살지만 일단 한번 꽃이 피었다 지면 식물 전체가 곧바로 말라 죽어버립니다."

때문에 백년에 한번 꽃이 핀다고 해서 센츄리 플라워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외도 보타니아에만 백그루가 자라고 있지만 꽃이 핀건 지난해까지 고작 네번,

하지만 올해는 세 그루나 동시에 꽃이 피었습니다.

(김종하/외도 보타니아 이사)

관람객들도 신기함을 감추지 못합니다.

(임홍석 이하늘 / 외도 보타니아 관광객)

한번 핀 백년의 꽃 용설란꽃은 오는 9월까지 두 달이상 계속 그 자태를 자랑할 전망입니다.

KNN 표중규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